울산기술공업고등학교 로고이미지

급식게시판

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프린트하기
7월 식품안전영양교육-- 몸의 신호 "물"
작성자 문혜경 등록일 21.07.01 조회수 31

피곤한데… '이것' 마시라는 몸의 신호


 

물 마시는 여성
몸속 수분이 부족하면 피로를 잘 느끼고 변비나 어지럼증이 생기기도 한다./클립아트코리아

우리 몸은 60~70%가 물로 이뤄져 있다. 수분이 조금만 부족해도 몸에 여러 증상이 생긴다. 여름엔 특히 땀을 흘리기 때문에 탈수 위험이 크다. 신경 써서 물을 마셔야 한다.

◇피로 느껴지면 수분 섭취 신경 써야
수분이 2%만 모자라도 우리 몸은 갈증을 느낀다. 갈증이 느껴지면 바로 물을 마시자. 세계보건기구(WHO)가 권장하는 하루 물 섭취량은 2L인데, 한국인의 물 섭취량은 성인 남성 1L, 여성 860mL로 적다(국민건강영양 조사 자료). 특히 노인은 갈증을 느끼는 중추신경 기능이 떨어져 물이 필요한 상황인데도 이를 모르고 물을 잘 마시지 않는 편이다.

수분이 3~4% 정도 부족해지면 어지럼증, 피로감, 변비 등을 잘 겪는다. 혈액은 90% 이상이 수분으로 이뤄져 있어서, 몸속 물이 부족하면 혈액량도 줄어든다. 어지럼증을 유발할 수 있고, 필수 아미노산이 세포 곳곳에 잘 전달되지 않아 피로감이 느껴진다. 만성탈수 상태에서는 변이 딱딱해져 변비에 잘 걸리고, 피부 세포가 건조해져 주름이 쉽게 생기기도 한다.

◇커피 삼가고 식사 거르지 말아야
커피·녹차 같은 음료를 많이 마시는 것은 탈수 원인 중 하나다. 커피나 녹차에 든 카페인은 이뇨작용을 활발하게 해 체내 수분을 밖으로 내보낸다. 커피를 한 잔 마시면 몸속에서 1.5~2잔 분량의 수분이 빠져나간다. 식사를 거르는 것도 안 좋다. 음식 종류에 상관없이 한 끼 식사의 80%가 수분인데, 끼니를 거르면 그만큼 수분 섭취량이 줄어든다. 입마름·피로감 같은 증상이 있으면서 소변이 진한 노란색이라면 수분 섭취에 신경 쓰라는 신호다.

 

이전글 7월 5일 급식사진
다음글 7~8월 알레르기.영양량.원산지 표시 식단표 안내